Pyungchang Data Preservation Centre | 국가문헌보존관

Award

Special Mentioned

​​​Location_Pyeongchang-gun

Area_> 50,000.0 m2

Work scope_Design

Date_2021

Collaboration_AIDIA STUDIO | Mexico City

The main objective has been to transform an inward-looking, utilitarian warehouse into a state-of-the-art, carbon neutral facility which places the user and the visitor at the centre of the operations and experience of the building.
The building has been re-shaped, and its appearance softened, our aim has been to reinterpret the beauty of the surrounding scenery, the striking sinuous mountain ranges, the winding turns of the ski slopes and the snow formations, into a visually stunning building with abundant green areas and recreation zones for the staff and visitors.
We embrace the challenge of reutilizing as much as possible of the existing warehouse and office building structures; our intervention involves making an incision where the two buildings meet aiming to increase the quality of office space by absorbing more of the natural light and ventilation available to it.
As the result of the incision, a new visitor access is created on Level 01 and an elevated garden emerges in Level 02. This new open air area seats right adjacent to the office amenities providing a semi-private open-air retreat to be enjoyed by warehouse and office staff.

We have also aimed to provide an exciting destination for residents and tourists both inside and outside of the building. A new public square with an amphitheatre and vegetation emerges in front of the building. On the inside, a library, co-working, exhibition space and a roof top viewing point provide a good array of options for attractions for the local community.
The extensive roof of the warehouse has been retrofitted with solar panels taking advantage of the uninterrupted exposure to the south. Between the solar panel islands, a running circuit accessed by the L2 elevated garden is proposed for the use of staff.

대지위치_강원도 평창군

면적_>50,000.0 m2

작업범위_설계

연도_2021

협업_에이디아스튜디오 | 멕시코

설계의 주요 목표는 내향적이고 실용적인 목적으로 지어진 기존 건물을 사용자와 방문객의 경험과 운영이 중심이 될 수 있도록 재배치하고, 최첨단 탄소 중립 시설로 바꾸는 것이다.
건물의 형태를 재조정한 부드러운 외관은 주변의 구불구불한 태백산맥, 스키슬로프 등 자연의 아름다운 곡선을 차용하였으며, 더불어 내외부에 풍부한 녹지를 제공하며 직원 및 방문객을 위한 재창조존과 연계될 수 있도록 시각적으로 멋진 건물로 재해석 하였다.
기존 건물(창고 및 사무실)구조를 최대한 재사용해야 하는 도전을 받아들이고, 두 건물이 만나는 부분의 오픈을 통해 자연광과 환기를 최대한 유도함으로써 새로운 사무실 공간의 질을 극대화하는 것을 목표로 하였다. 매스의 분리와 오픈을 통해, 1층에 방문객을 위한 새로운 출입구가 생성되었고, 2층에 외부 정원을 배치할 수 있게 되었다.
이 새로운 야외 공간은 사무실 직원들이 여유를 즐길 수 있는 야외 휴식처를 제공하도록 사무 편의시설 옆에 배치하였다. 또한, 건물 안과 밖에서 주민과 방문자들에게 흥미로운 공간을 제공하는 것을 목표로 하였다. 원형 극장과 조경이 있는 새로운 공공 광장이 건물 앞에 펼쳐지며, 내부에는 도서관, 공동 작업 공간, 전시공간, 옥상 전망대가 배치되어 지역 사회를 위한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한다.
기존 건물의 넓은 지붕은 남측면으로의 각도를 활용하여 태양 전지판을 설치하였으며, 태양 전지판 사이에는 2층 정원에서 연결되는 달리기 트랙을 통해 직원들이 활용할 수 있도록 제안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