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포 공동작업장

프로젝트_029

대지위치_서울시 마포구

프로그램_공동작업장

면적_>1,000.0 m2

단계_완공

작업범위_설계

연도_2017


마포 사회적경제 공동작업장과의 인연
서울 마포석유비축기지가 있던 대지에는 아이디어로 문화를 만드는 사회적 기업들이 모여서 지내는 공간이 있었다. 서울시의 소유였지만, 석유비축기지가 폐쇄되고, 그 이후 오랜 기간 동안 도시에서 방치되어왔던 곳이다. 이곳에 새롭게 공모전이 진행되면서, 석유비축기지는 문화비축기지라는 새로운 이름을 가진 공원으로 다시 태어나게 된다. 이런 일련의 과정에서, 사회적 기업들의 공간도 공원의 한 켠에 자리를 잡게 되었다. 우리가 이 프로젝트에 참여하게 된 계기는 2016년 겨울에 서울혁신파크의 모바일 라이브러리 설계를 진행했었던 경험에서 시작되었다. 처음으로 사회적 경제를 만드는 공간들이 있다는 것에 대해 알게 되었고, 많은 청년들과 다양한 사람들이 추구하고 있는 사회적 경제라는 내용은 흥미로운 현상이었다.

중정을 가지는 컨테이너 공간
공원의 가장자리에 300평 정도의 대지가 우리에게 주어졌는데, 폭이 좁고 길이가 긴 형태의 땅 모양이었다. 다양한 사회적 기업들의 기반이자, 활동이 이루어질 장소임을 고려하여, 컨테이너를 쌓아 소규모의 중정을 만드는 공간컨셉을 제안하였다. 콘테이너는 기존에 사용되었던 것을 대부분 재활용하고, 일부는 새 컨테이너로 보충하여 만들어졌다. 예산과 공간의 제한이 있었지만, 내부와 외부의 공간들이 연결되어 열리고, 2층의 지붕은 테라스 공간으로 사용되게 하면서, 풍부한 공간체험을 만들 수 있었다. 초기안은 컨테이너 외부면을 Mirror로 처리하여, 입면이 공원에 완전히 스며들게 제안하였다. 그러나 여러 가지 제약조건으로 다양한 컬러로 대체하여 진행되었다.

Mapo Community Workshop 

Project_029

Location_Seoul Jamwon

Program_Mapo community workshop

Area_>1,000.0 m2

Status_Completed

Work scope_Design

Date_2017

Nexus with Mapo Social Economy Community Workshop

In Mapo, a space of former oil stockpile base was used by social enterprises making cultures with ideas. The space was owned by Seoul Metropolitan City, but had been abandoned for many years once the base was closed. By the design competition, Seoul Metropolitan City intended to make this space as a park named from the oil stockpile base to the culture stockpile base. In this process, a space for social enterprises could also settle in one side of the park. The opportunity for ArchiWorkshop to participate in this project started with the experience of designing the mobile library of Seoul Innovation Park in the winter of 2016. For the first time, ArchiWorkshop learned about a space created by Social Economy that many young and various people are pursuing was an interesting phenomenon.

Space made with Containers embracing a Courtyard

A land, a size of around 300 pyeong, at the edge of the park was provided for this project. It was shaped narrow and long. Considering the usage of the space where various social enterprises would use as their base and where diverse activities would be placed, ArchiWorkshop proposed a space concept of piling containers and make a small-sized courtyard. Most of containers were reused from what were already there while only few new ones were added. The budget and space was limited, but exterior and interior spaces were connected and opened, and the rooftop of the second floor was designed to be used as a terrace, so that residents and public can have more diverse and copious experience. In the initial design concept, exterior walls were mirrored, so that elevation could completely penetrate into the park. However, due to several constraints, it was replaced by various colors instead.

© 2013-2019 by ArchiWorkshop

ALL rights reserved. 

T.(02) 542 3947 

office@archiworkshop.kr, Seoul,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