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호텔 'The Earth and the Sky', 자연을 담다

프로젝트_031

대지위치_강원도 평창

프로그램_호텔, 컨벤션 홀, 레노베이션, 증축 

면적_>30,000.0 m2

단계_완공

작업범위_설계

연도_2018

 

휘닉스평창은 겨울시즌에 스키와 스노우보드 등의 다양한 겨울 스포츠를 즐길 수 있는 곳이다.2017 평창동계올림픽이 열리면 다양한 경기가 더호텔의 주변에서 진행되고, IOC위원회와 선수단들이 더호텔에서 머무르게 된다.

우리는 동계올림픽개최 전 완공을 목표로, 휘닉스평창의 더호텔 증축 및 레노베이션 프로젝트를 맡아서 진행하였다. 일반적인 프로젝트와 비교하여 상대적으로 짧은 설계기간동안 인텐시브한 설계와 협업과정이 있었다.

 

1980년대에 지어진 더호텔은 130여개의 객실과 1개의 컨퍼런스홀, 세미나실들 등으로 구성되어 있었다.우리는 폐쇄적인 컨퍼런스홀과 부대시설 공간들에 대한 고민을 하였는데,외부의 자연환경을 건축으로 끌어들이는 개념을 가지고 프로젝트를 시작하였다.‘휘닉스호텔은 자연이다’라는 큰 주제를 가지고,“The Hotel, The Frame”이라는 개념을 이끌어냈다. 건축의 내부에서 자연을 조망하고,자연을 프레임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었다.

슬로프가 보이는 컨퍼런스 공간이1층에 증축되며 위치하는데,포레스트홀이라는 이름의 컨퍼런스 공간은 일반적인 컨퍼런스룸의 개념을 깨고,슬로프방향으로 전면뷰가 열린 긴 방향의 공간을 제안하였다.내부 재료는 GFRG 패널로,입체감 있고 단아한 세로선을 설계하여 표현하였고,슬로프 뷰가 보이는 전면창은 T-BAR로 설계되어, 9미터 높이와 32미터 폭의 창호를 통해 자연이 프레임 될 수 있도록 하였다.

 

2층의 기존 컨퍼런스룸은 기존의 복도공간에서 불필요한 상부 부분을 활용하여, 숲을 항한 오프닝이 생기도록 계획되었다.더불어,홀과 마주한 어두운 복도 공간은 증축된 3층 테라스와 연계하여 자연광이 들어오면서,경사녹지를 가지도록 하였다.증축된 포레스트홀의 지붕층은 슬로프와 주변 경관을 전망하는 테라스로 구성된다.

기존의 객실 공간들도 창을 통해 슬로프나 숲이 보이는 것을 강조하여, 베이 윈도우 개념이 적용된 인테리어 컨셉을 가진다.

The Hotel 'The Earth and the Sky', Framing nature

Project_031

Location_Gangwon-du Pyungchang

Program_Hotel, Convention hall, Renovation, Extension

Area_>30,000.0 m2

Status_Completed

Work scope_Design

Date_2018

Phoenix Pyeongchang is a place where people can come to enjoy various winter sports such as skiing and snowboarding in the winter season. When the 2017 Pyeongchang Winter Olympic Games are held, various matches will be held in the vicinity of the hotel, and the IOC committee and athletes will stay at the hotel. With an aim for completion before the start of the Winter Olympic Games, we were in charge of the extension and renovation of the in Phoenix Pyeongchang The Hotel. Compared to typical projects, we underwent intensive design and collaboration processes during a relatively short design period.

 

The Hotel, built in the 1980s, consisted of 130 rooms, a conference hall and seminar rooms. We wanted to do something about the closed conference halls and the auxiliary facilities spaces, and started the project with the concept of bringing in the outside natural environment into the architecture. The overall theme ‘the Phoenix Hotel is nature’ led to the concept ‘The Hotel, The Frame’. The idea was to view nature from inside of the architecture and to frame nature. The conference space from where the slopes can be seen is located on the first floor, and the conference space, called Forest Hall, breaks the concept of the general conference room and proposes a long space of which the front view opens in the direction of the slope. The interior material is GFRG panels, designed with three-dimensional, elegant vertical lines, and the front window with a view of the slope is designed with T-BARs, allowing nature to be framed through windows 9 meters high and 32 meters wide.

For the conference room on the second floor, the unused upper part of the existing corridor space was re-designed to create an opening towards the forest. In addition, the dark corridor space facing the hall was connected with the third floor terrace that was extended, to bring in natural light, giving it a sloped, green space. The roof layer of the expanded Forest Hall consists of a terrace overlooking the slopes and the surrounding landscape. In the existing rooms also, the view of the slopes and forests seen through the window are emphasized, and have an interior with a bay window concept.

© 2013-2019 by ArchiWorkshop

ALL rights reserved. 

T.(02) 542 3947 

office@archiworkshop.kr, Seoul,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