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Gwangju􀀁 Biennale􀀁Exhibition􀀁 Hall | 광주비엔날레전시관

광주비엔날레 전시관은 단순한 예술 전시 장소로서의 역할을 뛰어넘어 지역 사회와의 연결성과 적극적인 참여를 촉진함으로써 글로벌 문화 연결고리로서 운영되도록 전략적으로 설계되었습니다.

이는 비엔날레 매트릭스와 도시 경관의 통합을 강조하여 주변 환경 및 자연 지형과의 원활한 동화를 조율합니다. 여기에는 건축 요소를 지형에 동화시키고 다양한 교통 수단과 보행자 경로를 통해 접근성을 높이는 것이 포함됩니다.

의도적으로 강조하는 것은 공공 공간의 최적화. 전시장 주변은 다음과 같이 휴식과 문화 활동을 위한 공간을 제공하기 위해 세심하게 큐레이팅되었습니다, 지역 주민과 방문객이 함께 사용할 수 있도록 환경을 고려한 분위기를 조성하여 환경 친화적인 분위기를 조성합니다.

역동적인 야외 전시를 중점적으로 육성하고 있습니다. 전시장의 외부 구역은 예술 설치물과 인터랙티브 전시를 위한 캔버스 역할을 하며, 독특한 건축적 측면을 활용하여 예술적 노력을 선보이고 문화적 담론을 자극합니다.

대지위치_광주, 대한민국

면적_< 35,000 m2

작업범위_계획 설계

연도_2023​


협업: 스튜디오 아커후이스 (파리)

The Gwangju Biennale Exhibition Hall transcends its role as a mere venue for art display, strategically designed to operate as a global cultural nexus by fostering connectivity and active engagement with the local community.

It accentuates the integration of the Biennale Matrix with the urban landscape, orchestrating a seamless assimilation with the surrounding environs and natural topography. This involves the assimilation of architectural elements into the terrain and the augmentation of accessibility through diverse modes of transportation and pedestrian pathways.

There is a deliberate emphasis on the optimization of public spaces. The environs of the exhibition hall are meticulously curated to provide areas for repose and cultural pursuits, cultivating an environmentally conscious ambiance conducive to shared utilization by local denizens and visiting patrons.

In focus is the cultivation of dynamic outdoor exhibitions. The external precincts of the exhibition hall serve as canvases for art installations and interactive exhibits, leveraging distinct architectural facets to showcase artistic endeavors and stimulate cultural discourse.

 

Location_GwangJu, Korea

Area_< 35,000 m2

Work scope_Design Proposal

Date_2023

Collaboration_Studio Akkerhuis (Pari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