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tional Museum of Korean Literature | 국립한국문학관

Location_Seoul

Area_<15,000.0 m2

Work Scope_Concept Design

Date_2021

Site context

The context of the site is an important starting point for design. The site is located between 126m and 135m above sea level, and Yeonseo Road, which enters the site is located at 61m above sea level. Due to the height difference of about 70 meters, the site is surrounded by mountains and great view to the city on the west side. The main axis of the building is planned to deviate from the axis of the art village to create buffer space on the west side of the site and an entrance Madang(plaza) for people who visit

Key design

While the lower part of the building was fused to the ground, the upper volume let the natural landscape to pass through. The basement and the first floor are arranged using the slope of about 9 meters of the site itself, and the lobby and multi-purpose space are located at a level of 135.5m above sea level that is creates connection to the Bukhansan Neighborhood Park on the same level. The three floored complex cultural space provides multi-connection to the external spaces in all directions for user platform.

‘Literature street’

Korean literature is thought to be an art work that records Korean sentiment and conveys abstract thoughts in print. The way to properly understand literature is to experience it yourself, and this experience lies in the experience of communicating with others, such as exhibitions, discussions, plays, lectures, writing classes, and readings. The concept of design suggests this experience as ’event’, so that it creates a loose boundary rather than a divided exhibition. The complex cultural space made of loose boundaries is connected like a stroll through the ‘Literature Street’ and creates a variety of events including exhibitions.

​​​

대지위치_서울

면적_<15,000.0 m2

작업범위_기본설계

연도_2021

 

대지의 맥락􍞻􍕓􏚄􎂴􌼬􍏋􏚄􌃻􎍗􏚄􍕯􎍯􌝷􏚄􌨏􍻐􍔷􌙗􏚄􍞄􋧼􍗼􍕳􏚄􍕳􍞻􋧻􏚄􋧻􌂠􎍓􋫛􀀍􀀁􍏯􌘟􍖃􍔷􌡯􌼗􌆿􏚄􌇔
대지의 맥락은 설계의 중요한 시작점입니다. 계획대지는 해발 126~135m 에 위치하고, 대지로 진입하는 연서로는 해발 61m 입니다. 약 70미터의 높이차로 인하여 계획대지는 병풍처럼 둘러싼 산들과 서측의 도시경관을 가집니다. 계획안의 주요축은 대지의 서측에 조성될 예술마을의 축과 어긋나게 계획하여 완충공간과 진입마당을 형성합니다.

설계의 의도

계획안은 지반에 융화되면서도, 상부의 볼륨은 자연경관을 통과시키도록 진행되었습니다. 대지 자체가 가지는 약 9미터의 경사를 활용하여 지하층과 1층을 배치하였으며, 북한산근린공원과 자연스럽게 연결되는 해발 135.5m 레벨에 로비와 다목적공간이 위치합니다. 3개층으로 이루어진 복합문화공간은 전 방향의 외부공간과 다층적으로 연결된 이용자 플랫폼을 제공합니다. ‘문학거리’를 산책하다

‘문학거리’를 산책하다
한국문학은 한국의 정서를 기록하고 추상적인 생각을 활자로 전달하는 예술작업이라고 생각합니다. 문학을 제대로 이해하는 방법은 자신 스스로 체험을 하는 것이며, 이런 체험은 전시, 토론, 연극, 강연회, 글쓰기 교실, 낭독회 등 타인과 소통하는 경험에 있습니다. 설계의 개념은 이러한 경험을 ‘행사’ 즉‘이벤트’로 제안하여, 구획된 전시가 아닌 느슨한 경계를 만들도록 하였습니다. 느슨한 경계로 이루어진 복합문화공간은 ‘문학거리’를 산책하듯이 연결되며, 전시를 포함한 다양한 이벤트를 만들어냅니다.